[자작팬픽][단편] 안식 번외 - 나와 너..그리고 우리 by 리나인버스

[있지..페이트짱...]

[응?]

[어쩌면 나...그동안 너희들에게 거짓말을 하며 살아왔는지도 몰라..]

[어째서 그렇게 생각하는거야?]

[그 일이 일어나고 나서부터..스스로를 돌보겠다고, 절대 무리하지 않겠다고 모두에게 약속했지만...잘 되지 않은것 같아..]

[그래....]

[...세상에는 많은 사람이 있고, 나보다 더 뛰어난 사람도 많은데...난 그 상황에서 나 아니면 안된다는 생각을 한것 같아..분명 오만일거야..이런 생각이 나를 재촉하고 몰아세워서..내가 가지고 있는 모든것을 쏟아낸것 같아..]

[나도...나노하와 다르지 않아..]

[페이트짱?]

[나노하가...다른 사람들이 나의 안부를 물을때 나는 항상 괜찮다고 했었지? 정말 괜찮을때도 있었지만..가끔은..그렇지 않은 적도 있었어..]

[페이트짱..]

[현장에서 보는 것들..거의다..안봤으면 하는것들뿐이야. 처참한 광경..버려지고 상처받은 아이들..지독한 범죄자와 어쩔수 없는 상황에서 일을 벌린 사람들..그들과 마주칠때마다 마음이 너무 아팠어..그래서 아무도 몰래 운적도 많아. 그렇게라도 표현하지 않으면 견딜수가 없었거든..]

[둘다 반성해야 할지도?]

[글쎄..한사람 더 있지 않아?]

[아....]

[그녀도 우리와 다르지 않을거야..]

[뭐야...나 빼고 여기서 둘이 뭐해?]

[아무튼 양반은 못된다니까......하야테짱]

[어서와 하야테..]

[라곤 해도..너희들 이야기 다 들었어..]

[그랬어?]

[역시 나와 틀리지 않구나..라고 안심했다랄까..정말 반성해야 할것 같아..]

[하야테도 많이 힘들었구나. 하긴 우리들뿐만 아니라 볼켄리터분들이나 다른 사람들도 분명 힘든일이 잔득 있을거야]

[그렇지..그런데 이런 이야기를 하니 옛날생각이 나네]

[그래?!]

[어쩐지 말이야..어린시절은 근방 가버린것 같아..눈치채지 못한채 어느새 어른이 되어버렸다고 해야 할까..]

[지금까지 바쁘게 앞만 보고 왔으니까..]

[우리가 모이게 된 그때와..그 전..그리고 그 후의 일들이 주마등같이 지나간것 같아..그때가 그리워..]

[응..그땐 아무것도 몰랐고, 단지 주위의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는것만 생각했지. 좀더 강해지자. 좀더 힘내자라고 생각했었어.]

[잼있고, 멋진 추억도 많았는데...물론 슬프고 감동적인 일들도 많았고...]

[...다시 그때로 돌아갈순....없겠지?]

[응...]

[지금을 살고 있으니까...지금에 충실해야 겠지..]

[그래도 가끔씩은 옛날 생각을 하며 추억에 젖을때가 좋아..]

[맞아..] [나도..]








[있잖아..]

[응?] [왜?]








[나...너희들에게 나의 못난 모습을 보여줄지도 몰라...]

[그래?] [그래서?]

[응?]

[1,2년 친구도 아니잖아? 의외의 모습을 보여준다고 해도 넌 나의 친구야..우리의 동료야..]

[세삼스레 왜그래?! 정말 큰일이라도 저지른거야?!]

[그럴지도......]

[아무튼 넌 가끔씩 너무 진지할때가 있다니까..걱정마..우리라면, 모두의 힘이라면 무사히 끝낼수 있을거야!]

[물론이지!]

[응..고마워..]

[고맙긴..친구인걸~]

[하모!]










'모든걸 함께하는 사이지만...이것만은 말할수 없어...미안해..'










'이것만은 모두에게 알려줄수 없어. 분명 모두 힘들어 할테니까..'










'부디 모두의 마음이 하나가 되기를...'















- To be continued -










초 짧은 거라 동맹단에도 올리지 않습니다..
세명의 짧은 대화를 생각하고 썼지만..뭔가 허전하네요.
그리고...역시 제작사의 횡포사정(?!)덕분일까요..
이 세명의 성장과정이 없어서 그런지 지금의 그들의 상황이 더 우울해보이는군요..(안식내에서..)
뭐...나왔다고 해도 큰 사건이 있었겠지만, 어떻게 헤쳐나갔는지가 있었다면 조금은 마음이 편할지도 모르는데 말이죠..(쓰는 입장에서..)
이 세명...어느 팬픽이든 고생만 하기에...(행복한 내용도 있지만..) 그냥 넋두리(?!)식으로(?) 고백(?)하고, 작게 불만을 말하는걸로 해봤습니다..

사실 이걸 올리는 진짜 이유는...
팬픽글이 너무 없어서.............입니다....OTL

덧글

  • 원삼장 2007/11/20 12:12 #

    으음, 너무나도 소중하기에 말할수 없는걸까요...
  • 시와랑 2007/11/20 13:28 #

    흐음 역시 서로 위한다는 건 어느정도 핀트가 어긋나는 경우도 생기는 것 같습니다.
  • 무장괴한 2007/11/20 16:30 #

    우아아.. 잘 읽었습니다..
  • 쿠스케 2007/11/20 19:11 #

    번외편 잘 읽었습니다.^^ 그러고보니 에리,캐로도 서로들을 위한답시고 앞서가다가 페이트와 핀트가 어긋났었지요.. (먼산)
  • 메이군 2007/11/20 20:00 #

    멋집니다. (먼산)
  • 레녹 2007/11/20 21:43 #

    잘 봤습니다. 세명이 함께라면 두렵지 않아- 라는 것이 생각나는 군요.
  • asas 2007/11/20 22:54 #

    .....왠지 하얀 꽃(.....)이 생각나지만 그래도 올리는 오늘의 명언

    "할머니꼐서 말씀하셨지....... 다른 사람을 위하는 것은....... 우정이나 감정 떄문이 아니라...... 틀림없이 전생의 인연 떄문이라고....."

    (왠지 비슷힌게 올라왔던 것 같지만 PASS~)
  • 리나인버스 2007/11/21 08:44 #

    원삼장//그렇죠..너무나도 소중하기에 그가 아파하는 모습이 선하기에...말하지 못하는거지요...라고 생각합니다.

    시와랑//간단히 정의내릴수 없는게 사람의 관계라고 생각해요..사랑이든..우정이든..

    무장괴한//감사합니다^^

    쿠스케//아하~ 사운드스테이지에서 말이군요?^^; 감사합니다~

    메이군//어이구..감사합니다^^*

    레녹//감사합니다~ 그 대사는 나노하를 상징하는 대사가 되버린듯한...쿨럭^^;

    asas//오늘도 이어지는 asas님의 명언~ 전생의 인연이라...세사람은 어떤 인연이었을까요?^^;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