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바톤] 활자중독테스트 by 리나인버스

오호 이런 테스트가. 활자중독이라.... .ㄱ=


1. 화장실에 갈 때는 아무리 급해도 신문이나 잡지나 책을 꼭 챙긴다.
한때는 '좋은생각'을 화장실에 나두고 읽었는데..요새는 만화책을 주로 가져갑니다?

2. 피치 못해 화장실에 읽을거리를 챙겨가지 못했을 때는, 볼 일을 보면서 주변에 보이는 활자들을 꼼꼼이 읽는다.
늘 그렇진 않습니다만...반반은 그렇군요..

3. 친척들이 사는 시골에 내려갔을 때 마땅히 읽을 게 없어 "축산신문" 이나 농약 사용설명서를 20분 이상 읽어본 적이 있다.
이건 노...

4. 신문을 광고(와 신문 사이에 끼여있는 광고지)와 주식시세를 포함해서 1면부터 끝까지 다 읽어본 적이 있다.
음...한번은 있었다는..

5. 대형서점에 한 번 가면 평균 3시간 이상 서 있는다.
체력이 저질이라..사고 싶은거만 사고 나옵니다. 하지만 그래도...좋아하는 구역으로 가면 발이 저절로 느려집니다? 

6. 책 냄새를 좋아하고 5가지 이상의 책 냄새를 구별할 수 있다.
무리에요..무리..

7. 지하철이나 버스를 탔을때는 주로 신문이나 잡지나 책을 읽는다.
요샌 PMP로~ 하지만 PMP에서 텍스트파일을 열어 보기도 합니다^^

8. 집을 떠나게 되면 (예:피서갈 때, MT갈 때) 꼭 책이나 잡지 한 권 이상을 가방에 챙긴다.
무거워서 패스...역시 PMP로 대체합니다^^

9. 책값이 비싸서 망설여본 적이 없다. 책값은 아무리 비싸도 아깝지 않다.
망설어지죠^^; 

10. 나는 서핑 중독 증세도 있다.
서핑 중독이라..이건 없는듯.. 

11. 하지만 채팅보다는 주로 눈팅을 선호한다.
음...저도 채팅보다는 눈팅이...^^;

12. 책을 도저히 놓을 수 없어 약속시간에 늦을 때가 종종 있다.
자주는 아니지만 옛날엔 몇번 있었습니다^^;

13. 학교에서 수업시간에 선생님 몰래 책을 읽은 적이 있다.
있지요~ 빈번하진 않았지만^^;

14. 학교 도서관 사서 선생님과 알고 지냈다.
아니요.

15. 맞춤법에 민감하다. (예를 들어 "찌개"를 "찌게" 라고 쓴 식당에 들어가면 불편해진다.)
저도 잘 몰라서 민감하진 못하는데...그래도 한글프로그램에서 빨간줄이 쳐지면 인터넷국어사전 찾아보고 맞추려 한다는^^;

16. 혼자 식사할 때는 책이나 신문을 보면서 밥을 먹는다. 결국 찌개는 식고 밥은 딱딱해진다.
책보단 애니.......(먼산)

17. 밤에 불빛이 밖으로 새나가지 못하게 이불을 둘러쓰고 몰래 책을 본 적이 있다.
음..한 세번정도?!

18. 고3 때는 집에서 나 때문에 신문을 끊었다. (논술 세대는 제외)
아니요.

19. 시험 전날 딴 책을 보느라 밤을 새거나, 책을 읽느라 숙제를 못해간 적이 있다.
없음

20. 플랫폼에 걸린 지하철 노선도는 아무리 오래 봐도 재미있다.
이상하게 노선도는 저절로 눈이 가요~ 음악을 듣고 있어도 노선도로 눈이~~~






4개 이하 : 책 좀 읽어라 ~

5~12개 : 뭐 그럭저럭 정상 ~

13~15개 : 활자 중독

16개 이상 : 당신은 이미 요미코 리드먼(애니메이션 주인공)



애매하군요...4개에서 6개사이인듯 한데..^^;;
그럼 담 포스팅때 뵈어요~


덧글

  • 무장괴한 2008/08/18 14:25 #

    어이쿠;; - 무장괴한
  • 시와랑 2008/08/18 14:30 #

    전이미 중독자라서 치료가 필요 OTL
  • 어느폐인 2008/08/18 16:00 #

    어힉쿠...
  • wizard 2008/08/18 18:17 #

    활자중독은 그래도 나름 좋은거니까 후하게 채점하셔됴...[뭐임마]
  • Ryuki매냐㉿ 2008/08/19 13:57 #

    좋은게 좋은겁니다(뭔소리야)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